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유광혁 도의원, 동성지인 강제추행 혐의 고소 당해"지역의 정치지망생 후배 격려차 어깨 두드린 것" 혐의 부인
  • 한성대 기자
  • 승인 2019.08.15 13:45
  • 댓글 0
유광혁 도의원이 동성 지인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경기도의회 유광혁(민·동두천1) 의원이 동성(同性)이자 지인인 우리공화당 동두천·연천지역위원장 이현우(32)씨로부터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유광혁 의원은 반박하고 나서 진실공방이 벌어질 전망이다. 

지난 14일 이 위원장의 법률대리인 강용석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내고 유광혁 의원을 이날 의정부지방검찰청에 강제추행혐의로 의정부지검에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지난 9일 낮 12시께 동두천의 한 식당에서 목사 등 일행과 식사를 했고 때마침 옆 식탁에 자리한 유 의원이 다가와 이들에게 인사를 하며 이씨의 귓불과 엉덩이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을 했다는 것이다. 

강 변호사는 "피해자의 성적 수치심을 유발함은 물론 함께 있던 주변 사람들 모두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정도여서 강제추행죄가 성립하는 데 무리가 없고 이는 현장의 CCTV를 통해서도 명백히 확인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광혁 의원은 "이씨는 평소 술자리도 가끔 하고 독서모임도 함께 했던 지역의 정치지망생 후배로, 최근 이 위원장의 아이 돌잔치에 참석하지 못해 미안함을 전하며 격려차원에서 악수와 함께 어깨를 두드렸을 뿐"이라며 "마치 여성을 성추행한 것처럼 몰아가는 것 같다"고 황당해 했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당시 식당 내부 CCTV를 확보하고 있으며 현장에 있던 사람들도 만났다"며 "어찌되었든 진흙탕 싸움보다는 후배의 마음도 헤아려보고 차분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성대 기자  bigstar700@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한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