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완전한 무상교육에 발빠른 행보
상태바
인천시교육청, 완전한 무상교육에 발빠른 행보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8.15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학기부터 고등학교 3학년생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 예산 확보
인천시교육청이 고등학교 3학년생의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를 지원받게 되면서 완전한 무상교육에 한발 짝 다가섰다. 사진은 인천시교육청 전경.
인천시교육청이 고등학교 3학년생의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를 지원받게 되면서 완전한 무상교육에 한발 짝 다가섰다.
  
15일 시 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2학기부터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무상교육을 위해 예산 124억원을 확보했다.
  
이 예산은 고등학교 3학년 학생 2만6천여 명의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로 인천시교육청이 전액 부담한다.
  
고교 무상교육은 고등학생의 입학금과 수업료, 학교운영지원비, 교과서비를 무상 지원하는 정책이다.
  
올해 2학기를 시작으로 2020년 2~3학년으로 확대하고 2021년 전면 시행될 예정이다.
  
인천시교육청은 전국 최초 유치원부터 고등학교 무상교육의 시동을 걸었다.
  
광역시 최초로 유·초·중·고 무상급식 지원체계를 완성하는 등 보편적 교육복지의 지속적인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서 지원된 예산은 중‧고교 신입생 5만3천여 명의 교복비 142억, 유치원‧초‧중‧고교와 방송통신중‧고교 급식비 2천947억원 등이다.
  
또 초‧중‧고 교과서비 72억과 공립유치원 체험학습비 6억3천만원, 초등 전 학년 현장학습 여행자 보험료 3억2천만원 등도 지원됐다.
  
도성훈 교육감은 “무상교육은 교육재원을 분배하기 위한 사업이 아니라 우리 아이들이 교육적으로 누려야 할 기본적인 권리”라며 “앞으로도 교육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