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북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세계 기림의 날..민주당 동두천·연천 지역위원회 추모행사
  • 한성대 기자
  • 승인 2019.08.13 16:01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동두천·연천 지역위원회(위원장 남병근)는 14일 오전 9시 30분 송내동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세계 기림의 날 추모행사를 개최한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세계 기림의 날'은 일본군의 만행을 널리 알리고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지난 2017년 12월에 국회에서 국가기념일로 제정됐다. 

8월 14일을 기념일로 제정한 것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생존자 중 최초로 일본군의 만행 사실을 언론에 공개증언하면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국제사회 알려진 것이 계기가 됐다.

이날 추모행사는 남병근 지역위원장과 당 소속인 최용덕 시장, 이성수 시의회 의장, 유상호 연천군 도의원 그리고 유광혁 동두천시 도의원 등 지방의원들도 참석해 기림문 낭독, 헌시, 헌화 등 순으로 진행한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동두천·연천지역위원회는 8월 한 달간 동두천 지행역과 연천 통현사거리 등에서 최근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1인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한성대 기자  bigstar700@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부면 다른기사 보기
한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