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공무원, 최고 기술자격 기술사 2개 취득
상태바
용인시 공무원, 최고 기술자격 기술사 2개 취득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9.08.08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수도사업소 정해수 과장…토목시공기술사 · 건설안전기술사

용인시 공무원이 최고 수준의 국가기술 자격인 기술사를 2개나 취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용인시는 상수도사업소 정해수 수도시설과장(사무관)이 국가기술 자격인 건설안전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사진=용인시청>

용인시는 상수도사업소 정해수 수도시설과장(사무관)이 국가기술 자격인 건설안전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자격 취득으로 정 과장은 2009년 취득한 토목시공기술사와 함께 2개의 국가기술 자격을 보유하게 됐다. 시 시설직 공무원 중에선 최초다.

이들 자격은 토목시공·건설안전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과 실무 경험이 있어야 취득할 수 있는 최고의 국가기술 자격이다. 취득 후엔 토목·건설분야 사업의 계획·연구·설계 등을 평가하고 기술자문을 하게 된다.

정 과장은 1989년 공직에 입문해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도로, 하천, 상·하수도, 청사신축 등 분야에서 실무 경험을 쌓으며 고도의 전문성을 갖추기 위해 2년간 시험에 매진해 이 같은 결실을 거둔 것이다.

정 과장은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라는 위상에 맞게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전문 기술을 적극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