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경제청, 조직개편 통한 본격 투자유치 시동PM제 도입... 투자유치부터 사후관리까지 전담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8.06 14:21
  • 댓글 0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인천시의 인사발령에 맞춰 조직을 개편하고 투자유치에 팔을 걷어 붙였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개편을 통해 5급 이하 투자유치 담당 직원들을 임기제와 일반직 구분 없이 전원 PM(Project Manager)로서 투자유치부터 사후관리까지 전담토록 했다. 사진은 인천경제구역청 전경.
인천경제청이 PM제를 도입하는 등 본격적인 투자유치를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6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최근 인천시의 인사발령에 맞춰 조직을 개편하고 투자유치에 팔을 걷어 붙였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개편을 통해 5급 이하 투자유치 담당 직원들을 임기제와 일반직 구분 없이 전원 PM(Project Manager)로서 투자유치부터 사후관리까지 전담토록 했다.
 
이들은 투자유치사업본부 내 서비스산업유치과와 신성장산업유치과에 소속돼 있는 직원들이다.
 
또 PM의 원활한 투자유치 지원을 위해 각 과에 투자지원팀은 팀제로 그대로 유지했다.
 
특히 주요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계획 수립 초기단계부터 투자 및 인·허가 부서 등 관련부서가 포괄적으로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한다.
 
이를 통해 투자유치부터 사후평가까지 TF팀장이 컨트롤 타워로서 총괄 조정토록 했다.
 
투자유치부서 내 시설 인력을 추가 배치, 투자유치 초기단계부터 인·허가 사항을 빠짐없이 검토할 수 있도록 했다.
 
이원재 청장은 “투자유치 관련 조직을 프로젝트 중심의 전략적 사업 추진을 위한 조직으로 재정비키 위해 개편했다”며 “업무 효율성을 최대로 끌어올려 투자유치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