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상이군경회 전 인천지부장 숨진 채 발견상이군경복지회관서 목매 숨져...경찰, 정확한 사망 경위 조사 중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8.05 09:27
  • 댓글 1
인천 연수경찰서는 전 대한상이군경회 인천지부장이 4일 오후 10시 30분께 목매 숨진 채 발견돼 경위 조사에 나섰다. <사진=김종환 기자>

전 대한상이군경회 인천지부장이 목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경위 조사에 나섰다.

5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4일 오후 7시 10분께 A(74)씨에 대한 가출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수색 작업을 통해 오후 10시 30분께 인천 연수구에 있는 상이군경복지회관 내에서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회관 내 골프연습장 그물망 구조물에 노끈으로 목을 맨 상태였다.

A씨는 대한상이군경회 인천지부장을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못난이 2019-08-05 11:16:56

    또 살인인가보네. 왜 이렇게 살인사건이 많은건지. 하루가 멀다하고 매일 살인과죽음 누가 살인을 하였다면 살인한자 제발 사형으로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