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인천근로자건강센터와 건강증진사업 진행
상태바
인천시교육청, 인천근로자건강센터와 건강증진사업 진행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7.23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급식소 근로자 근골격계질환 예방
인천시교육청은 인천근로자건강센터와 협약해 ‘학교급식종사자 근골격계질환 예방 건강증진사업’을 실시한다. 사진은 인천시교육청 전경.
학교급식소 근로자의 근골격계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증진사업이 실시된다.
  
23일 인천시교육청은 인천근로자건강센터와 협약해 ‘학교급식종사자 근골격계질환 예방 건강증진사업’을 실시한다.
  
대상은 최근 3년 이내 근골격계 질환 발생학교 및 희망하는 학교 25개 학교 급식종사자 135명이다.
  
이들을 대상으로 근골격계질환 예방 교육은 물론 근력강화운동, 커플 스트레칭 등 개인맞춤형 과정으로 오는 10월까지 지속 운영된다.
  
가천대 길병원 산업보건의사와 교육청의 담당자가 직접 학교급식소를 방문해 작업환경 점검 및 급식종사자 개별상담도 벌인다.
  
학교급식소 종사자들의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개선방안도 마련한다.
  
이는 40~50대 중장년층 여성이 대부분인 급식종사자들의 반복적 작업인 식자재운반, 조리, 배식, 세척 등 근골격계 부담이 우려되는 근무환경을 고려한 조치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익힌 생활 스트레칭 및 운동법이 학교급식소 작업현장에도 적용돼 건강하고 행복한 급식소를 만드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