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심재철 의원 규탄
상태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심재철 의원 규탄
  • 정용포 기자
  • 승인 2019.07.22 15: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경제침탈 막아야 할 때 매국행위" 주장

안양·군포·의왕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22일 일제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을 대일굴욕외교를 강요하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안양시 동안을)을 성토하는 집회를 열고 강력히 규탄했다.

안양·군포·의왕 민주화운동 기념 사업회는 22일 일제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을 대일굴욕외교를 강요하는 자유한국당 심재철의원을(안양시 동안을)성토하는 집회를 열고 강력히 규탄했다. <사진=정용포 기자>

아울러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를 일본이 아닌 한국의 잘못으로 몰고가는 자유한국당 자체도 강력히 규탄했다.

특히 안양·군포·의왕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심재철 의원은 “1965년 한일협정에 따라 법적 피해보상은 신의칙상 곤란하다”는 일본의 주장을 그대로 답습, 심 의원의 역사인식이 거꾸로 가고 있다는 인상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심 의원은 자주자립 해 일제의 경제침탈을 막아야한다는 주장대신 또 다시 일제굴욕외교를 외치고 있다"고 강력규탄했다.

시민단체의 한 임원은 “여·야 정당을 떠나 일본 경제침탈을 막는데 온 힘을 쏟아야 할 때 자유한국당은 오히려 일본의 주장을 답습하는 것은 매국행위에 불과하다”고 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수 2019-07-22 17:28:53
감사합니다. 국장님도 수고많으셨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