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올댓송도 “인천시 불법적인 자산이관 즉각 중단해야”20일 3차 촛불행진집회 개최... 연인원 2천여 명 참석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7.21 13:19
  • 댓글 0
20일 송도 센트럴파크 정문에서 열린 3차 촛불집회에 참여한 주민들이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올댓송도>
인천시, 염가로 가져간 경제청 자산 시가 매각 차익 살림에 써
“추가 자산이관 시 관련자 배임으로 형사 고발 검토할 것”
인천 송도국제도시 주민들이 3차 촛불집회를 열어 인천시의 불법적인 자산이관 중단을 촉구했다.
 
21일 올댓송도에 따르면 오는 20일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2시간 동안 송도 센트럴파크 정문에서 제3차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1차와 2차에 이어 민경욱 및 이정미 국회의원과 고남석 연수구청장과 연수구의원 등 많은 정치인들이 참석했다.
 
이들 정치인들은 참석 주민들의 뜻에 따라 송도 현안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쏟아냈다.
 
또 1차 3천여 명, 2차 4천여 명에 이어 이날 3차에는 연인원 2천여 명의 주민들이 집회에 동참했다.
 
송도 주민들은 이날 집회에서 불법자산이관 문제에 대해 거론했다.
 
주민들은 "송도의 오랜 숙원사업 문제로 최근 11공구 불법자산이관이 불거지고 있고 최근에는 6공구 A10블록에 대한 추가 매각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시가 경제청 자산(토지)을 공시지가로 가져가 시가에 매각해 얻은 시세차익을 인천시 살림에 쓰는 불법자산이관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경제청은 세금을 거두지 못하고 그로 인해 운영이 안 돼 송도에 기반시설 등 일체의 시설을 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인천 1호선도 송도구간부터는 경제청 돈으로 하고 있는 사업으로 자산이관은 송도의 존립문제라는 주장이다.
 
인천시 뿐만 아니라 신임 이원재 경제청장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는 게 주민들의 입장이다.
 
김성훈 올댓송도 대표는 “아직 11공구에 대한 자산이관 서명이 이뤄지지는 않았다”며 “서명이 이뤄져 추가로 자산이관에 나가는 경우, 관련자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배임)으로 형사고발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집회 참석 주민 2천여 명 중 1천500여명이 센트럴파크에서 출발해 송도 최대 번화가인 해경청 먹자골목을 돌아오는 행진에 참여했다.
 
행진 과정에는 박남춘 시장 OUT 구호도 나왔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