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민‧관‧공 경제 활성화 간담회 개최...중소 조선업 살리기 모색
상태바
해경, 민‧관‧공 경제 활성화 간담회 개최...중소 조선업 살리기 모색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7.20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정 건조계획 기관 및 조선업체와 공유
지난 18일 부산에서 열린 중소 조선업체 대상 2차 간담회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해양경찰청>

지역 경제와 중소 조선업 활성화를 위해 기관과 조선 업체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19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8일 부산지역 중소 조선업체들을 대상으로 2차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전 세계 해양경찰기관과 국제협력으로 자연스럽게 알게 된 함정 건조 계획을 관계기관과 조선 관계자들이 함께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열린 간담회는 지난달 5일 목포에 이어 두 번째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와 공동으로 실시했다.

오는 8월에는 인천과 경기지역에서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해경은 외국 해양경찰기관과 우리 중소 조선업계를 이어주는 등 침체된 지역경제 부양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정부혁신의 하나인 국외 함정 지원정책은 현 정부의 신 남방정책과도 같아 실제 함정 설계와 제작 주문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를 통해 중소 조선소에서 생산되는 경비함정의 수출 길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신 남방정책은 아세안 국가들과 경제·안보 등의 협력을 꾀하는 정책이다.

또한 해경은 보다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중소조선업 지원 정책을 펴고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업무협약도 준비하고 있다.

연말에는 신 남방국가와 중남미 해양경찰기관의 함정 구매담당자들을 초청해 중소 조선업계와 연결해 줘 1대1 수출상담회도 추진할 방침이다.

신 남방국가는 인도,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11개국이다.

조현배 청장은 “이번 간담회가 중소 조선업계의 경기 회복에 작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국제협력을 통해 중소 조선소에서 보다 많은 외국 해양경찰 경비함정이 건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