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1만2천여명 동참… 국회 앞 가득 메워
상태바
민주노총 총파업 1만2천여명 동참… 국회 앞 가득 메워
  • 허태정 기자
  • 승인 2019.07.19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임금 1만원 공약 파기 규탄..비정규직 철폐 요구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총파업을 열었다. (사진=허태정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18일 하루 동안 총파업에 돌입했다. 조합원 1만2000여명이 국회 앞을 가득 메웠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서 노동 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 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 탄압 분쇄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앞에서 '노동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탄압 분쇄 등 6개 구호를 전면에 내걸었다.

민주노총은 이날 전국 11개 지역에서 총파업 대회를 개최했다. 민주노총은 노조 간부를 합쳐 5만여명이 파업에 동참한 것으로 추산했고, 고용노동부는 금속노조 중심의 1만여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총파업에 참여한 조합원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등 대부분 금속노조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속노조에서도 핵심인 현대·기아차 노조는 확대 간부만 동참해 사실상 총파업에 불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민주노총은 국회 앞에서 진행한 수도권 총파업 대회를 종료한 뒤 더불어민주당 당사 방향으로 행진을 시도했으며 국회 앞 폴리스 라인 내에서 경찰과 대치했다.

민주노총은 국회 앞에서 진행한 수도권 총파업 대회를 종료한 뒤 더불어민주당 당사 방향으로 행진을 시도했으며 국회 앞 폴리스 라인 내에서 경찰과 대치했다. (사진=허태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