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인천
강화군, 조피볼락 치어 50만 마리 방류
  • 유지남 기자
  • 승인 2019.07.18 17:49
  • 댓글 0
강화군은 17일 서도면 주문도 남단해역에 조피볼락 치어 49만8천마리를 방류했다. <사진=강화군청>
강화군은 17일 서도면 주문도 남단해역에 조피볼락 치어 49만8천 마리를 방류했다.
 
군은 올해 사업비 3억7천500만원을 편성해 지난 5월 점농어 치어 22만4천마리와 꽃게 치어 76만7천마리 방류를 시작으로 이번에 올해 마지막으로 조피볼락 치어를 방류하면서 수산종자 방류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조피볼락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횟감생선이다. 육질이 담백하고 쫄깃해 활어회뿐만 아니라 매운탕으로도 인기가 높으며, 지역 어업인들의 방류 희망 선호도가 높은 고부가가치 품종이다. 
 
군은 조피볼락 치어 방류 후에도 주변 어업인들에게 종자 방류 효과와 어족자원 조성의 필요성을 알리고, 조피볼락 치어가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일정기간 특정어구 사용제한과 불법어업 근절 교육을 병행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종자방류로 수산자원을 확충하고, 지역 어업인들의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지남 기자  yjn@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면 다른기사 보기
유지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