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전 인천시장 오는 21일 귀국... SNS에 “미래 진지하게 고민하겠다”는 글 남겨
상태바
유정복 전 인천시장 오는 21일 귀국... SNS에 “미래 진지하게 고민하겠다”는 글 남겨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7.1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전 선거에서 낙선한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미국 생활을 접고 오는 21일 귀국한다.
  
유정복 전 시장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동안의 미국생활을 조기 정리하고 귀국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8개월 전 미국으로 건너간 유 전 시장은 오는 11월까지 조지워싱턴대학에서 연구 활동을 할 예정이었다.
  
페이스북에 유 전 시장은 “미국 생활은 그동안 숨 돌릴 틈도 없이 바쁘게 살아왔던 시간을 되돌아보는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적었다.
  
하지만 그는 “국내 현실을 지켜보면서 국민의 한 사람과 공직에 몸담았던 사람으로 한시도 편히 지낼 수 없었다”고 밝혔다.
  
유정복 전 시장은 “귀국하면 나라를 사랑하는 국민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 전 시장은 내년 4월 치러지는 총선에서 인천 남동구갑 출마가 점쳐지고 있다.
  
남동구갑은 박남춘 현 인천시장이 지난해 당선 전까지 6년간 국회의원을 지낸 지역으로 현재는 국토교통부 차관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 지역구다.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