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왕골공예품 경진대회 심사결과 발표…최우수상에 김선희 씨 ‘희소식’ 선정
상태바
인천 강화군, 왕골공예품 경진대회 심사결과 발표…최우수상에 김선희 씨 ‘희소식’ 선정
  • 유지남 기자
  • 승인 2019.07.1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은 ‘제30회 왕골공예품 경진대회’ 출품작에 대한 심사를 실시해 최우수작 포함 8점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왕골공예품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작 ‘희소식 <사진=인천 강화군청>

이번 대회에 접수된 작품은 모두 35점(화문석 13점, 화방석 3점, 소품 19점)으로 최우수상에는 색상과 디자인이 화려하고 세련됐다는 평가를 받은 김선희(화문석·길상면) 씨의 ‘희소식’이 영예를 안았다.

군은 오는 24일 송해면 화문석문화관에서 시상식을 가질 예정이며, 입상작은 다음달 15일까지 화문석문화관 1층 전시관에 전시된다.

한편, 지난 4일 개최된 제39회 인천시 공예품대전에서 강화군 작품이 대회 최고상인 대상을 비롯해 15개의 상을 받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그중 13개의 작품이 왕골공예 작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