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인천
남동구, 늘솔길공원 양떼목장 관리시설 새 단장... 지역주민 악취민원 해결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9.07.14 17:39
  • 댓글 0
남동구가 논현동 늘솔길공원 내 양떼목장 관리시설을 예산 1억원을 들여 새 단장을 했다. <사진=남동구청>
남동구가 논현동 738-8 늘솔길공원 내 양떼목장 관리시설을 예산 1억원을 들여 새 단장을 했다.
 
12일 남동구에 따르면 2019년 구예산 1억원을 확보해 4월부터 6월까지 양떼목장 보수 공사를 추진했다. 
 
구는 양사(羊舍) 공간과 자재창고를 분리한 관리시설 증축과 투과형 바닥제를 이용해 오수 집수 후 기존오수관에 연결하는 오수처리시설을 설치했다.
 
이를 통해, 공원 내 경관향상과 양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지역주민 악취민원도 해결했다.  
 
늘솔길공원 양떼목장은 지난 2014년 친환경 공원잔디 관리를 위해 면양 7마리를 도입해 개장했다. 현재 출산 등으로 양 수가 늘어 26마리의 면양이 양떼목장에서 생활하고 있다. 
 
하지만, 늘어난 면양이 생활할 축사 등 관리시설이 부족하고, 오수처리시설이 없어 악취 등의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등 문제점도 많았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양떼목장 관리시설을 새 단장해 지역주민의 악취 민원을 해결했다”며 “지역발전과 일자리창출을 위해 공원 내 양떼목장, 편백나무 숲, 무장애길, 숲속 놀이터 등과 연계한 늘솔길공원 테마형 조성사업에 박차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