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북부
가평소방서, 온열질환자 방지…이동노동자 무더위 쉼터 운영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9.07.14 13:43
  • 댓글 0

가평소방서는 9월 30일까지 여름철 온열질환자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고자 택배기사·이주노동자·집배원 등 이동노동자를 위한 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가평소방서는 올 여름 무더위에 고생하는 이동근로자 무더위쉼터를 운영키로 했다. <사진=가평소방서>

무더위 쉼터는 냉방기 상시 가동, 생수 제공, 샤워시설 등을 제공해 폭염 시 이동노동자들의 온열질환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마련했으며, 가평소방서 3층 힐링방(뜨락) 및 가평119안전센터, 조종119안전센터에서 매일 오전 9시부터 6시까지 운영된다. 

이번 무더위 쉼터 조성 배경은 최근 5년간 도내 온열질환자가 1천700여 명에 달하고 특히 집배원의 경우 2013년부터 최근까지 250여 명이 과로사하는 등 이동노동자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했다. 이에 따라 무더위 쉼터 운영은 경기도 각 소방서뿐만 아니라 전국의 금융기관도 무더위 쉼터로 개방된다.

이선영 가평소방서장은 “여름철 더위가 매년 상승함에 따라, 무더위 쉼터를 통해 폭염에 취약한 분들이 삶의 여유와 건강을 지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신영수 기자  sinnyoungsoo@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부면 다른기사 보기
신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