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경찰청, 과속 단속 최다 발생지점은 '연수구 경원고가교'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7.14 11:08
  • 댓글 0
올 상반기 과속 단속 상위 10개 지점. <사진=인천지방경찰청>

경원고가교 양방향 올해 상반기 단속 1·2위
양방향 각각 2만7천379건, 1만9천1건 단속

인천 연수구 경원고가교 양방향이 올해 상반기 과속 단속 최고지점으로 나타났다.
 
14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고정식 과속단속카메라에 의한 단속 건수가 가장 많은 상위 10개 지점을 공개했다.
 
이중 최고 단속 지점은 연수구 경원고가교 양방향으로 동춘역에서 원인재역 방향이 2만7천379건으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반대방향이 1만9천1건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경원고가교는 올해 1월부터 단속이 시행된 지점으로 신설 장비로 인해 단속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일반도로에 비해 사고위험이 높은 고가교로 운전자들의 안전 운행이 요구되고 있다.
 
다음으로 많았던 지점은 중구 제2여객터미널 진입로 9.4km로 9천722건이 단속됐다.
 
이어 연수구 아암대로 S-OIL 주유소 앞이 6천194건, 중구 제2터미널대로 1.6km가 5천794건으로 뒤를 이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과속 단속카메라가 사고 위험이 높은 지점에 설치되는 것을 감안하면 카메라 설치지점에서 더더욱 제한속도를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속 상위지점에 안내 플래카드를 추가로 설치하고, 하반기에도 단속 정보를 공개해 교통사고를 줄이는 단속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