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인천 송도 포스코타워에 정권 비방 유인물경찰, 남성 2명 여성 1명이 1층 회전문에 부착 후 도주...동선 추적 중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7.12 09:00
  • 댓글 0
인천 연수경찰서에서는 11일 송도 포스코타워 회전문에 현 정권을 비방하는 내용의 유인물을 부착한 후 도주한 남성 2명과 여성 1명을 추적하고 있다.

인천 송도 포스코타워 회전문에 현 정권을 비방하는 내용의 유인물이 부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11일 오전 2시 30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 포스코타워 1층 회전문에 부착된 현 정권 비방 유인물 2장이 발견됐다.

부착된 이 유인물은 건물 관리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명의는 ‘구국의 강철대오 전대협’으로 돼 있다.

유인물에는 ‘강패 노조 패악 국민에게 알려라’ ‘각종 보조금 등 청년수당에 중독돼 가고 있다’는 등의 현 정권을 비방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당시 유인물은 남성 2명과 여성 1명이 건물 현관으로 들어와 회전문에 부착하고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달아난 남성 2명과 여성 1명의 동선을 추적하는 등 검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