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100만도시
용인시, 터키 한국전 참전용사 초청 추진…지자체 최초6·25 69주년 맞아 밝혀…김량장 전투 등 역사 교육 계획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9.06.26 14:35
  • 댓글 0

용인시는 26일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한국전쟁 당시 UN군의 일원으로 참전한 터키 참전용사들을 초청하고, 김량장 전투 등에서 대승을 거둔 터키군의 활약상 등을 발굴해 전파키로 했다고 밝혔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지난 해 10월18일 터키군 참전 기념비에 헌화하는 모습 <사진=용인시청>

중앙정부 차원의 UN군 참전용사 초청 행사는 이전에도 자주 있었으나 지자체 차원의 초청은 유례가 없어 주목된다. 

시가 6.25 69주년을 맞아 이 같은 추진계획을 밝힌 것은 목숨을 바쳐 자유를 지킨 터키 참전용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용인시의 역사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서다. 

이와 관련해 시는 빠른 시일 내에 관련 예산을 편성하고 대상자를 선정해 연차적으로 초청에 나서는 한편, 이들의 방문을 계기로 전적지를 재확인해 역사의 현장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기로 했다.

참전용사 대부분이 80대 중반을 넘긴 고령이어서 정부의 초청만으로는 한국 방문이 쉽지 않은 만큼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이들에게 한국 방문의 기회를 제공하려는 것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목숨을 바쳐 도움을 준 터키 참전용사들에게 감사하는 게 도리이기에 초청키로 했다”며 “역사를 알아야만 미래도 있기에 시민들에게 용인시 역사를 발굴해 알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터키는 6.25전쟁 당시 한국의 참전 요청에 제일 먼저 응했을 뿐 아니라 미국 영국 캐나다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은 1만4천936명을 파병해 ‘형제의 나라’로 불리는데 현재 참전용사 중 400여 명만이 생존한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군은 1950년 10월18일 부산에 1개 여단이 먼저 상륙한 이후 전국 각지의 전투에서 활약했는데 특히 용인 일대에서 큰 업적을 남겼다.

류근상 기자  ryu0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00만도시면 다른기사 보기
류근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