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성남 분당 서현동 공공주택 지구지정 철회' 대규모 집회 열려주민 2천명 "교통·교육난 가중시키는 졸속 주택개발"
  • 정연무 기자
  • 승인 2019.06.25 17:00
  • 댓글 0

지난 22일, 분당 서현역 광장에서 ‘서현동 110번지 내 공공주택 지구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약 2천명의 주민들이 참석한 이번 집회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구성한 ‘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저지 주민 비상대위원회’에서 주최한 집회로써, 주민들이 요구했던 ‘서현로 교통난 및 인근 학교 교육난’ 해결 요구에 대해 공공주택 건설을 추진하던 국토부와 LH 등이 이렇다 할 답변을 내놓지 못하자 대규모 시위를 개최한 것이다.

약 2시간동안 개최된 이번 집회에선 ▲서현동 110번지 지구지정 철회 구호 제창 ▲학부모·입주민 등 주민대표 발언 ▲서현동 일대 가두시위 등으로 진행됐다.

강태구 주민 비대위위원장은 ‘해당 지역의 생활여건은 살펴보지 않은 채 책상머리에서 지도 펴놓고 빈자리만 찾아 골라 지으려는 정부의 졸속 주택건설은 철회돼야 한다’ 며 ‘앞으로 주민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계속해서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이기인시의원은 "주민들은 어려운 사람들과 더불어 살자는 것을 반대하기 위해 개최한 것이 아니다"라며 "수년 간 겪어왔던 교통, 교육난에 대해 국가가 내놓은 해결책이, 단순한 미봉책임을 잘 알기에 그들의 무책임한 탁상공론에 분노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하루 빨리 정부 정책의 오류가 있음을 인정하고 지역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고밀도 주택건설을 철회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3일 국토부는 약 24만㎡ 규모의 서현동 110번지 부지에 2천400여 세대의 공공주택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해당 지역은 광주와 용인으로 이어지는 외통수 도로인 국지도 57호선과 맞닿아 있어 출퇴근 첨두 시 마다 극심한 정체현상에 시달리고 있는 곳이다.

또한 공공주택 예정부지 바로 옆에 위치한 서현중학교는 분당뿐만 아니라 성남시 내 학교 중 학생수가 가장 많은 곳으로 학급당 평균인원 34명에 달할 정도로 포화상태이다. 

지난 22일, 분당 서현역 광장에서 ‘서현동 110번지 내 공공주택 지구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사진=정연무 기자>

정연무 기자  jongym@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정연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