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두고 부천시민들 찬성·반대 '떠들썩'동성애 반대시위 2차 집회…다른쪽에선 조례안 통과 목소리
  • 강성열 기자
  • 승인 2019.06.24 14:49
  • 댓글 0

부천시의 (가칭)젠더마을 만들기 정책 용역 착수와 부천시의회의 문화다양성 조례안 저지를 위한 일부 시민단체의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본보, 6월19일, 24일자)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공동대표 박경미)는 24일 오전 11시께부터 부천시의회 앞 도로에서 대규모 2차 집회를 개최했다.

부천시 젠더마을 만들기 정책, 부천시의회 문화다양성 조례안 저지를 위한 대규모 2차 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강성열 기자>

이날 집회에는 부천시 기독교연합회 외 58개 단체 1천200여 명(주최 측 추산, 경찰 1천여 명)이 참석해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제정 반대, 성 평등 기본조례제정(젠더전문관) 반대, 젠더마을 조성 반대 등을 외쳤다.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 박경미 공동대표는 “동성애 옹호, 이슬람 옹호, 퀴어 퍼레이드, 무슬림 기도처 재정지원 등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의 문제점이 드러났다”며 “올해 부천시가 주최했던 문화다양성 축제에는 성소수자 참여 및 무지개깃발, 성 중립화장실이 등장하는 등 많은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천시의회는 25일 오전 9시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제정과 관련 본회의를 앞두고 있는데다 부천동성애대책시민연대도 같은 날 오전 11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어 조례 결과에 따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에 반해 가칭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원안 통과를 바라는 부천시민사회는 지난 23일 부천시의회의 문화다양성 조례안이 통과되길 바란다는 보도 자료를 배포했다.

이들은 보도 자료에서 “문화다양성은 국제적 약속이며 국내법 제정을 통해 이미 보호하고 증진해야 할 가치”라며 “일부 세력의 차별과 혐오, 폭력을 더 이상 그대로 두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헌법에 보장된 평등권을 대놓고 부정하며 차별하라는 것은 민주주의 표현에 자유도 아니다”면서 “만약 부천시의회가 일부 혐오 세력에 굴복해 조례를 부결시킨다면 부천시를 문화도시로 인정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천시 문화다양성 조례 원안 통과를 바라는 부천시민사회는 민주노총 부천시흥김포지부, 민중당 부천시위원회, 부천 녹색당, 부천시청소년성문화센터, 부천여성노동자회 등 40여개 단체가 결성됐다.

강성열 기자  ksy@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강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