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기 신도시 일산 주민들 “3기 들어오면 다 떠날 것”
상태바
1기 신도시 일산 주민들 “3기 들어오면 다 떠날 것”
  • 허태정 기자
  • 승인 2019.06.2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 신도시 철회 일산대책위’ 청와대서 ‘3기 신도시 철회’ 기자회견
3기 신도시철회 일산대책위원회는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기 신도시가 들어서면 일산은 생존이 불가하다”며 ‘3기 신도시 전면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허태정 기자)

“3기 신도시 들어오면 일산은 생존이 불가하다”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에 반대하는 3기 신도시철회 일산대책위원회는 21일 “3기 신도시 발표로 일산과 운정지역은 살고 싶은 동네에서 떠나고 싶은 동네로 전락하게 됐다”며 ‘3기 신도시 전면 철회’를 촉구했다.

길종성 3기 신도시 철회 일산대책위 공동대표와 회원 등은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준 고양시장, 유은혜 지역구 의원의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현재 일산 신도시는 인구 63만 명으로 도시기반시설이 이미 포화한 상태이고 신도 중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자족도시의 기능을 잃은 베드타운의 대명사이자 아파트의 무덤이라는 별명까지 붙어있다”며 “아울러 3기 신도시 결정 이전 토지 매입한 토지거래 내역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1기 신도시의 상징이었던 일산의 출발은 그럴듯했지만 지금은 '아파트의 무덤'이라는 별명까지 붙었다"며 "3기 신도시 발표로 일산과 운정지역은 살고 싶은 동네에서 떠나고 싶은 동네로 전락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대책위 회원들은 이날 "3기 신도시 발표로 일산과 운정지역은 살고 싶은 동네에서 떠나고 싶은 동네로 전락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사진=허태정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