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정오의 문화 디저트' 용인시청 로비서 26일 개최
상태바
용인문화재단 '정오의 문화 디저트' 용인시청 로비서 26일 개최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9.06.2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창단·드로잉 서커스 공연

용인문화재단은 26일 오후 12시 10분 '문화가 있는 날'에 용인시청 로비에서 '2019 정오의 문화디저트'를 무료로 선보인다. 

6월 용인문화재단에서 용인혼성합창단 여성단원의 무대가 펼쳐진다 <사진=용인문화재단>

'2019 정오의 문화디저트'는 용인시 관내 합창단과 함께 다양한 장르의 전문 공연 팀의 무대로 꾸며지고 있다. 6월은 '용인혼성합창단' 여성단원의 무대와 '크로키키브라더스'의 드로잉 서커스 공연이 진행된다.

'용인혼성합창단'은 용인에 거주하는 전공자, 비전공자들이 모여 1998년 창단한 혼성합창단으로 용인의 문화사절단이라는 사명감을 갖고 정기연주회와 찬조출연 등을 통해 문화로 용인을 알리고 있으며, 전국합창경연대회에서도 다수 수상한 바 있다. 본 공연에서는 '용인혼성합창단' 여성단원과 지휘자 강형문, 반주자 오수정이 함께 '도라지꽃' '우리는 하나'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크로키키브라더스'는 단시간에 재빨리 특징을 포착해서 그림을 그리는 ‘크로키(croquis)’와 멋지고 재미있다는 뜻을 가진 '키키(kicky)'의 합성어로, 그림을 멋지고 재밌게 표현하는 팀이다. 관객은 그림이 그려지는 과정을 함께 공감하고 재밌게 즐길 수 있으며, 공연 마지막 순간 생각하지 못한 반전을 경험하게 된다.

'정오의 문화디저트'는 3월부터 10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낮 12시 10분에 시민의 공간인 용인시청 1층 로비에서 진행되며, 평소 공연을 즐기기에 어려운 시민들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공연이다. 7월 31일에는 ‘맘마미아합창단’과, 비보이크루 ‘라스트포원’의 무대가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