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서부
안산소방서, 소화기 강매·강제 충약 피해 '빈번'…다각적 홍보방안 강구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9.06.13 11:44
  • 댓글 0

안산소방서가 최근 공장이나 업소 등을 방문하여 무단으로 소화기를 가져가 분말 충전을 했다고 주장하며 수리비용을 요구하는 등 소화기를 강매하거나 충약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시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안산소방서가 최근 소화기 강매·강제 충약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고 시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안산소방서>

11일 안산소방서에 따르면 소화기는 제조연월일로부터 10년이 경과한 소화기는 반드시 교체하고, 다만 한국소방산업기술원의 성능확인 검사를 받아 합격하면 3년 연장이 가능하다며 소화기 강매·강제 충약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소화기 충약 또는 정비는 소방시설공사업체 또는 소화기 제조업체에서만 가능하며 소화기 충약 이후 소방산업기술원에서 발급한 정비번호가 기록된 정비검사표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안산소방서는 각종 홍보매체를 활용 소화기 강매사례 전파 및 근절을 위한 교육, 홍보 등 다각적인 홍보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김현동 재난예방과장은 “소방서에서는 소화기나 소화약제를 절대 판매하지 않으며, 강매나 충약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지도 않는 다”며 소방공무원을 사칭하는 경우 신분증을 확인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하고 소화기 강매·강제 충약 사례가 발생하면 즉시 관할 소방서 또는 11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대영 기자  kdy1952@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면 다른기사 보기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