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헝가리 사고 현장에 해양특수구조단 파견
상태바
해경, 헝가리 사고 현장에 해양특수구조단 파견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5.30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사고 수색 및 베링해 오룡호 수색 등 유경험자로 구성
해경이 헝가리 부다페스트 부다강 유람선 침몰 사고 현장에 구조단을 급파한다.
중앙해양특수구조단 대원들이 헬기에 탑승하고 있는 모습. <사진=해양경찰청>
30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발생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부다강(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현장에 구조대원 6명을 파견한다.
 
현지에서 구조 작업을 벌이기 위해 파견되는 구조대원들은 해양경찰청 중앙해양특수구조단 소속으로 정홍관 경정 등 6명이다.
 
중앙해양특수구조단은 심해·특수사고 대응을 위해 2014년 11월 신설됐다.
 
구조단 소속 대원들은 세월호 사고 수색 및 베링해 오룡호 수색현장 파견 등 다양한 수중구조 경험과 역량을 갖췄다.
 
이들은 스쿠버 장비, 소형보트 등 구조장비 20종, 83점을 싣고 이날 오후 8시 민항기를 이용해 출국할 예정이다.
 
해경은 헝가리 현지 상황이 유속이 빨라 험난한 구조작전이 예상되나 경험이 많은 해양경찰 구조대원들이 실종된 우리 국민을 찾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현배 청장은 “실종자들의 무사 생환을 기원한다”며 “실종자를 모두 구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