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북부
양주시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 갈등풀까'민·관·군 협의위원회’구성…업무협약 체결
  • 조영욱 기자
  • 승인 2019.05.29 11:55
  • 댓글 0

양주시는 오는 31일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배치 갈등 해결을 위해 ‘양주 가납리비행장 군 헬기부대 배치 관련 민·관·군 협의위원회’를 구성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양주시는 ‘양주 가납리비행장 군 헬기부대 배치 관련 민·관·군 협의위원회’를 구성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사진=양주시청>

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발족하는 협의위원회는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배치와 관련해 민·관·군 간의 지속적인 대화를 통한 해결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 광적면 가납리 비행장 부지에 헬기부대 이전배치 계획이 알려지고 격납고 등 이전배치를 위한 공사가 진행됨에 따라 주민들이 생활권 침해를 주장하며 3차례의 강경집회를 개최하는 등 강력한 반발이 이어져왔다.

이에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 반대 대책위와 양주시, 1군단 등 민관군은 공식적인 소통 창구를 통한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등 민관군이 상호 윈윈(Win-Win)하는 신뢰를 구축하자는데 의견을 모아 협의위원회를 구성하게 됐다.

민관군 협의위원회는 민의식 대책위 공동위원장과 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1군단 권혁신 부군단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지역구 의원인 김종길, 정덕영, 한미령 시의원을 포함한 민측 10명, 행정기관 6명, 1군단 9명 등 총 25명으로 구성한다. 

김대순 부시장은 “이번 민관군 협의위원회 협약식이 지난 7개월 동안 겪었던 극심한 갈등을 해소하는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민·관·군이 상생 발전하는 밑거름이 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영욱 기자  jyu470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부면 다른기사 보기
조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