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 “인천민주화운동사 편찬 충분한 검증 필요”
상태바
인천시민단체 “인천민주화운동사 편찬 충분한 검증 필요”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5.2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중하고 충분한 검증과 합의 전제로 이뤄져야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인천민주화운동센터의 인천민주화운동사 편찬에 대한 충분한 검토 필요성을 제기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연대)는 28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민주화운동센터가 인천민주화운동사 편찬에 따른 공람을 이날부터 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인천민주화운동사가 객관적으로 편찬될지 우려가 된다는 것이다.
앞서 연대는 “지난 24일 인천민주화운동센터와 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에 인천민주화운동사 편찬에 대한 충분한 검증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공문에 공람 전에 온라인을 통한 공개와 편찬에 객관적 서술을 위해 편찬위원회 확대 구성, 공람 후 추가 공람을 요구했다는 주장이다.
이에 인천민주화운동사편찬위원회는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내놨다는 것이다.
답변에서 인천민주화운동사편찬위원회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의 문의한 결과 미완의 글을 온라인에 공개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했고, 공람 개최 후 1개월 이내에 최종원고를 제출해야 하므로 시간상 편찬위원회 확대구성은 불가하다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이를 볼 때 인천민주화운동사가 충분히 검증돼 객관적으로 편찬될 수 있을지 우려가 된다는 게 연대의 입장이다.
연대는 “인천지역민주화운동사 편찬은 후대들에게 민주시민교육의 기초가 되고 인천지역 민주화 역량을 축적하는 중요한 일인 만큼 신중하고 또 신중해야 하며, 충분한 검증과 합의를 전제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시간에 쫓겨 단 1차례 공람으로 인천민주화운동사 편찬이 검증될 수 없다”며 “인천민주화운동사 편찬에 대해 추가 공람, 관련 자료에 대한 충분한 검증 등을 통해 추진할 것” 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