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정박 중이던 여객선 화물 컨테이너서 불... 승객·선원 등 400여 명 대피
상태바
인천항 정박 중이던 여객선 화물 컨테이너서 불... 승객·선원 등 400여 명 대피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5.27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5시 27분께 인천시 중구 인천항에 정박 중이던 3만t급 여객선(선박명: 뉴골든브릿지 7호)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출동해 20여 분만에 진화했다.

27일 오후 인천시 중구 인천항에 정박 중이던 중국 웨이하이행 3만t급 여객선(선박명: 뉴골든브릿지 7호)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출동해 20여 분만에 진화했다. 사진은 화재진화현장 모습. <사진제공 = 인천 중부소방서>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여객선 화물칸 내부 일부와 컨테이너 박스 1개가 타 여객선에 승선해 있던 승객과 선원 등 400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

인천중부소방서 관계자는 “컨테이너 박스에서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여객선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불이 난 여객선은 인천~웨이하이를 오가는 여객선으로 승객 558명과 선원 53명 등 611명과 화물을 싣고 오후 7시 30분께 중국 웨이하이로 출항 예정이었다.

선박 내부 화물칸에서 화재진화하는 모습. <사진제공 = 인천중부소방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