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북부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갈등 해결될까도시개발사업 이주·보상안 등 합의 탄력
  • 조영욱 기자
  • 승인 2019.05.27 14:57
  • 댓글 0

의정부시 역점 추진사업인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주민들과 갈등을 빚은 협의보상이 탄력을 받게 됐다.

의정부시가 23일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사업' 과 관련해 간담회를 갖고 합의점을 찾았다. <사진=의정부시청>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23일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사업’ 구역 내 토지 등 주민대표 4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를 통해 사업 용지에 사는 주민들의 이주 대책으로 단독택지를 희망자에게 우선 공급하며, 이윤이 포함된 감정가가 아닌 조성 원가보다 낮은 가격에 공급키로 하는 등 그동안 논의해왔던 이주대책 등에 대한 최종 협의점을 찾았다.

이로써 시와 사업시행자, 지역주민들은 모두 복합문화융합단지 도시개발사업의 성공을 위해 힘을 합쳐 명품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상호 신뢰와 협력을 기반으로 속도를 내기로 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지난해 2월과 4월에도 2회에 걸쳐 주민대표를 만나 건의사항을 청취함과 동시에 시행자와도 지속적인 협의를 했으며, 지장물 조사 전에 산곡동 마을을 직접 찾아 주민들과 의견을 나누는 등 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져왔다. 특히 별도의 ‘이주대책협의회’를 구성해 이주대책에 대해서 주민대표들과 논의해 왔으며, 이후 토지보상법에서 정하고 있는 ‘보상협의회’를 2회 개최하는 등 소유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는데 노력해 왔다.

23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보상협의는 앞으로 영업·영농보상 등이 동시에 시작되면 전체적인 보상 협의율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는 29일 협의기한일이 가까워지면서 협의에 응하는 소유자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30퍼센트를 넘어섰고, 국공유지 면적이 21퍼센트인 점을 감안하면 현재 50퍼센트 이상의 토지를 확보한 상태다. 

한편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는 산곡동 65만4천㎡에 총 4천 822억원이 투입되는 도시개발사업으로 의정부시가 34% 지분을 출자하고, ㈜포스코건설 등 15개사가 66% 지분을 출자해 민·관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다. 부지조성 및 기반시설 공사는 2021년 마무리 될 예정이며 이후 문화, 쇼핑, 관광 시설이 자체 계획에 따라 들어서게 된다.

조영욱 기자  jyu470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부면 다른기사 보기
조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