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정
경기도 체납관리단 '특급 활약' 화제부천역 주변서 쓰러진 시민 시민심폐소생술로 살려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05.26 10:45
  • 댓글 0

경기도 체납관리단이 심폐소생술로 귀한 생명을 살리는가 하면 고독사 현장을 발견한 사연이 알려졌다.

부천체납관리단 김낙현씨가 심폐소생술을 펼치던 당시 상황 <사진=경기도청>

조세정의 실현과 공공일자리 창출을 위해 출범한 경기도 체납관리단이 심폐소생술로 귀한 생명을 살리는가 하면 고독사 현장을 발견한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경기도에 따르면 부천시 체납관리단 김낙현(60세)ㆍ이복현(54세)ㆍ윤영찬(24세)씨는 지난 16일 점심을 먹기 위해 부천역 주변을 지나가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A씨(70)를 발견하고 지나가던 행인 20대 여성인 B씨와 교대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김 씨가 심폐소생술을 하는 사이 이복현 씨는 소방서에 신고했으며 10분 만에 구급차가 도착해 인근병원에 이송했다. A씨는 병원 도착 직전에 의식이 돌아왔다. 

김 씨는 “지난 3월에 부천시 보건소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는데 실제 상황에서 쓰이게 될 줄은 상상조차 못했다. 생명을 살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앞서 부천시는 지난 3월 16일 시 체납관리단 30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한편 의왕시 체납관리단 김은화(44세)ㆍ차성진(56세)ㆍ이금숙(61세) 씨는 지방세 17만 5천 원을 체납한 김모 씨(59세, 남)를 만나기 위해 지난 3월 29일과 5월 22일 두 차례 의왕시 내손동 소재 다가구주택(2층)을 방문했다. 이들은 두 번째 방문 당시 집안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는 것을 수상히 여겨 경찰서와 소방서에 신고했다. 사망한 김 씨는 상당기간 전에 고독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밖에도 시흥시는 체납관리단을 활용해 독거노인과 치매노인 약 300명을 대상으로 말벗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지역주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관계자는 “조세정의 실현이라는 원래 목적 외에도 현장에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도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인창 기자  kic@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