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인천해경, 정원 초과한 채 여객선 운송한 선장 적발선장 김모 씨 어선법과 유선 및 도선사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5.26 10:05
  • 댓글 0
정원을 초과해 여객을 운송한 어선 선장이 인천해경에 적발됐다.
정원을 초과해 운항하다 인천해경에 적발된 어선. <사진=인천해양경찰서>
인천해양경찰서는 어선 A호(1.97톤)의 선장인 김모(47)씨를 어선법과 유선 및 도선사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4일 오후 1시 23분께 인천 중구 실미도 인근 해상에서 정원을 초과해 태워 A호를 운항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순찰중인 연안구조정에 적발된 A호는 실미도에서 관광객을 태우고 해상으로 이동 중이었다.
정원이 5명인 A호는 관광객 8명을 태우고(선장포함 총 9명) 무의도와 실미도를 이동하면서 운임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호는 어선검사증서 상 최대 승선원(정원)이 5명으로 돼 있다.
현행 규정에는 최대 승선 인원을 초과해 어선을 운항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정원을 초과해 해상을 운항하는 행위는 인명사고와 직결될 수 있다”며 “해상 순찰활동을 강화해 위법 행위 단속과 해상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섬과 섬 사이를 승객을 태우고 이동하는 선박은 관할관청에 도선 행위에 대한 면허를 받아야 한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