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인천항 4월 컨테이너 물동량 27만4천TEU 기록
상태바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4월 컨테이너 물동량 27만4천TEU 기록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5.2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동월 대비 2.5% 증가... 4월 역대 물동량 중 최고
지난 4월 인천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역대 동월 중 최고치 기록했다.
지난 4월 인천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역대 동월 중 최고치 기록했다. 사진은 인천항만공사 전경.
22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 4월에 인천항을 통해 처리된 컨테이너 물동량이 27만4천172TEU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인 26만7천523TEU 대비 2.5% 증가한 수치다.
4월 처리 물동량 중 수입이 전년 동월대비 4천21TEU 증가한 14만1천464TEU로 전체 물동량 가운데 51.6%를 차지했다.
수출은 12만9천740TEU로 전년 동월대비 1천775TEU가 증가했으며, 환적 및 연안 물동량은 각각 2천458TEU와 511TEU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16만8천929TEU로 전년 대비 8.0%에 해당하는 1만2천498TEU 늘었으며 베트남도 2만7천611TEU로 전년 대비 3.6%(967TEU) 증가했다.
인도시네시아는 6천554TEU, 미국은 3천904TEU로 각각 17.7%(984TEU)와 67.6%(1천574TEU)의 증가율을 보였다.
품목별로는 목재류가 848천RT로 전년 대비 132.4%(483천RT)로 가장 큰 증가량을 나타냈다.
철강제품이 220천RT로 103.4%(112천RT), 섬유류는 1천739천RT로 3.1%(52천RT) 늘었다.
총 32개 품목 중에서 20개 품목에서 증가세를 보였다.
증가 주요 요인으로는 중국, 베트남 칠레 등 국가를 중심으로 목재류, 철강제품 물동량 증가, 선사 및 화주 유치 마케팅 효과 등으로 풀이된다.
김순철 글로벌물류전략실 실장은 “최근 무역 분쟁 등 어려운 상황에서 인천항은 역대 4월 물동량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앞으로도 물동량 증대 마케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