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인천 부평동 한 도로서 70대 할머니 덤프트럭 치여 숨져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5.21 14:10
  • 댓글 0

20일 오후 2시 16분께 인천 부평구 부평동 한 도로에서 70대 할머니를 치어 숨지게 한 덤프트럭 운전자가 붙잡혔다.

20일 오후 인천 부평동 한 도로에서 70대 할머니가 25t 덤프트럭에 치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인천 삼산경찰서 전경.

21일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를 적용해 A씨(62)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A씨는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도로에서 공사장 입구로 들어오다 25t 덤프트럭으로 B씨(77·여)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A씨가 공사장 입구에 있던 B씨를 발견하지 못하고 사고 난 것으로 추정한다”며 “인근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홍성은 기자  hongssabba@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홍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