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경기도민 10명 중 8명 "교권 낮아졌다"도민 대상 '교권 인식' 여론조사 결과
  • 김희열 기자
  • 승인 2019.05.15 11:51
  • 댓글 0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8명이 "교권이 매우 낮아졌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8명이 "교권이 매우 낮아졌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경기도교육청>

경기도교육청이  스승의 날을 맞아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 82%가 ‘과거에 비해 교권이 매우 낮아졌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도민 10명 가운데 7명이 ‘학생인권과 교권 둘 다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반면 ‘현재 교권에 비해 학생인권이 더 보호받고 강화되고 있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권 약화 원인과 관련해서는 ‘학부모의 내 자녀 중심 사고 확산’ 42%로 가장 높았고 ‘교사에 대한 신뢰도 하락’ 24%이며 그 다음으로는 ‘핵가족, 맞벌이 등 가정교육 약화’  ‘사교육의 비중 증가’ 순으로 나타났다.

학생의 교권침해 사례 중 우선 대처해야 할 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교사를 향한 학생의 폭언과 욕설’ 46%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학생에 의한 교사 폭행’이 21%로 응답했다. 학부모의 교권침해 사례 중 우선 대처해야 할 사항에 대해서는‘교사를 향한 학부모의 폭언과 욕설’ 이 28%이며  ‘학부모에 의한 교사폭행’ 13%로 응답해 교사에게 정신적, 신체적 피해를 주는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았다. 

교권보호와 회복을 위해서는 ‘학생·학부모·교사 간 상호 존중 인식 확산’이 23%로 ‘교권 침해를 처벌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률 마련’ 22%보다 높았다. 교권 침해 상황에 놓인 교사 지원 방안으로는 ‘피해를 본 교사가 가해자에게 청구할 수 있는 사항에 대한 법률 지원’이 39.5%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피해교사에 대한 심리치료와 치료비 지원’  ‘교육활동 중 발생한 사고에 대한 교원책임 배상 보험 등 재정적 지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2~3일 이틀 동안 여론조사업체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경기도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교권에 대한 인식을 비롯해 경기교육정책에 대한 만족도와 정책공감도, 도민 소통 정도 등을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8%p, 응답률은 7.3%이다.

김희열 기자  khy@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육면 다른기사 보기
김희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