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지역시민단체, 골목상권 줄도산 직전 위기 상황일부 군수·구청장에 대책 마련 촉구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5.15 13:45
  • 댓글 0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일부 군수·구청장들에게 줄도산 직전의 위기상황에 처한 지역 내 골목상권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자영업과 골목상권 활성화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 모습. <사진=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지역 내 시민단체는 15일 오전 10시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자영업과 골목상권 활성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서 연대는 “현재 중소상인들은 대기업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침탈과 장기 불황으로 줄 도산직전의 위기상황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연대는 “이런데도 가장 밑바닥에서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겨야 할 일부 기초자치단체장들이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국의 지자체들이 도입하고 있고, 인천으로 벤치마킹 러시가 일어나고 있는 전자상품권 모델을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다.
연대는 “실제로 부평구와 중구, 옹진군, 계양구는 조례조차 없으며 현재까지도 발행계획이 전무고 강화군은 작년부터 발행을 중단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지난해 10월에 가장 먼저 ‘인천서구 지역화폐 발행 및 기금설치 조례’를 제정한 서구는 올해 발행 목표를 1천억 원으로 잡았고 인센티브도 전국 최고 수준인 10%를 제공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5월 1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는데도 하루 3천여 명이 신규 가입해 현재 3만 명을 넘어섰고 충전액도 하루 평균 7억8천만원에 달한다는 것이다.
서구에 이어 연수구(100억)와 미추홀구(50억), 남동구(40억), 동구(10억)도 각각 조례를 제정하고 조만간 발행할 예정이라는 주장이다.
여기에 “인천시도 올해 ‘인천e음’ 전자상품권 발행목표를 3천억 원으로 잡고, 전국 최초로 카드와 모바일 기반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주장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해당 지자체장들은 지금 즉시 지역사랑상품권 발행계획을 세우고 조속히 조례를 제정하고 추경에 관련 예산을 수립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8대 핵심 정책과제 중 하나인 지역사랑상품권 발행을 2조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법적근거 마련 계획을 수립했다.
이를 위해 2019년 1월부터 상품권 구매 인센티브 및 발행액의 8%인 운영비용 중에서 절반인 4%인 약 800억원을 국비로 지원하고 있다.
행안부 조사에 따르면 2018년도에는 66개 지자체에서 3천714억이 발행됐으나, 2019년도에는 116개 지자체에서 1조6천714억 원이 접수됐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