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삼산동서 뺑소니 사고내고 도망간 2명 잡혀... 피해자 숨져
상태바
인천 삼산동서 뺑소니 사고내고 도망간 2명 잡혀... 피해자 숨져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5.0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에 쓰러져 있던 40대 남성을 잇따라 치어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택시기사와 화물트럭기사가 사고 발생 하루 만에 붙잡혔다.

2일 인천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40대 남성을 도로에서 잇따라 치고 달아난 택시기사 A씨(67)와 화물트럭기사 B씨(45)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사진은 인천삼산경찰서 전경.

2일 인천삼산경찰서에 따르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사 혐의로 택시기사 A씨(67)와 화물트럭기사 B씨(45)를 긴급체포했다고 전했다.

A씨와 B씨는 전날 새벽 1시 19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한 아파트 부근 도로에서 술에 취해 도로에 누워있던 C씨(42)를 잇따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근처 CC(폐쇄회로)TV와 신고자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사고 당시 인근을 지나던 차량을 발견했고 그 중 사고 장면과 A씨 및 B씨의 차량번호가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했다.

영상에는 A씨의 차량이 도로 위에 쓰러져 있던 C씨를 밟고 지나가는 장면과 B씨 트럭이 잇따라 치고 가는 장면이 담겼다.

경찰은 A씨와 B씨는 조사에서 “어두워서 보이지 않았고 사고가 난 줄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관계자는 “피해자는 술에 취해 도로 위에 누워있어 이번 사고를 당한거 같다”며 “A씨와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