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항만공사, 베트남 호치민~인천 간 선복부족 해소인천-베트남 왕복 컨테이너 항로 신규 개설… 화주 불편 해소 전망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4.30 11:47
  • 댓글 0
베트남 호치민과 인천 간 선복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어 온 화주들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인천-베트남 CV1 항로도.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는 29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 부두에 신규 CV1 서비스에 투입된 완하이(WANHAI) 소속 완하이 305호가 첫 입항했다고 30일 밝혔다.
CV1(China-Vietnam) 서비스는 칭따오∼상하이∼홍콩∼셰코우∼다낭∼호치민∼셰코우∼홍콩∼인천을 잇는 컨테이너 정기노선이다.
완하이 소속 완하이 305호는 지난 4월 10일 중국 대련을 출발해 4월 29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HJIT)에 첫 입항했다.
이를 시작으로 완하이 2척(2천500TEU), 인터아시아(2천500TEU) 1척 등 2천500TEU급의 컨테이너 선박 총 3척이 투입돼 주 1항차 주기로 운항할 예정이다.
이번 신규 개설로 화주들의 공 ‘컨’ 반납 효율성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호치민~인천 간 선복 부족으로 인한 화주들의 불편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신규선박 투입으로 선복량 확대로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CV1 노선 신규 개설로 총 48개 정기 컨테이너 항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인천항의 CV1 신규 서비스 운영이 이른 시일 내에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수출입 화주 및 경인지역 포워더를 대상으로 노선을 적극 홍보하는 한편, 서비스 품질 개선을 위한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베트남 간 컨테이너 물동량은 지난해 기준 31만TEU로 인천항 물동량 기여도 2위 국가다.
칭따오, 상하이 등 북중국 기항지 역시 중국 항만 내 컨테이너 물동량 1, 2위에 속해 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