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인천지역 군·구 지방재정 집행률 저조대부분 군·구 전국 평균 27.72% 못 미쳐... 옹진군은 14.92% 불과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4.29 09:25
  • 댓글 0
인천지역 군·구 중 상당수가 지방재정 집행률이 전국 평균에도 미치지 못하면서 상반기 목표 달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29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인천지역 내 일선 군·구의 1월부터 6월말까지 올해 상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 목표율은 55.5%다.
지방재정 신속집행은 상반기에 지방재정을 집중적으로 집행해 내수를 진작시키고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를 촉진하는 제도다.
하지만 상반기 6개월 중 절반이 훨씬 넘은 4월 18일 기준으로 인천지역 10개 군·구의 평균 집행률은 목표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26.2%에 불과했다.
이는 전국 집행률 27.72%에도 못 미칠 뿐만 아니라 전년 동기 대비에서도 0.8% 떨어진 기록이다.
군·구별로는 4월 12일 기준으로 옹진군이 14.92%로 가장 저조했고 동구가 21.81%, 강화군이 23.30%, 서구 26.30% 순이다.
이어 중구 26.44%, 남동구 26.72%, 부평구 27.44%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계양구는 36.43%의 집행률을 보여 인천지역 군·구중에서 집행률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높은 곳은 미추홀구와 연수구로 각각 33.25%와 29.09%를 기록해 전국 집행률을 넘어섰다.
올해 인천지역 10개 군·구의 신속집행 대상액은 2조1054억원으로 신속집행 목표액은 1조1686억원이다.
이중 4월 18일 기준으로 5520억원을 집행했다.
신속집행 목표액을 채우기 위해서는 남은 2개월여 간 6166억원을 집행해야 하는 셈이다.
현재 인천시는 상반기 신속집행 목표액을 달성하기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해 추진할 것을 일선 군·구에 요청한 상태다.
특히 신속집행 불가사업은 행정안전부에 지속 건의하는 등 ‘신속집행 추진지침’을 활용해 각종 행정절차를 최대한 단축한다는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일선 군·구의 경우 최종 집행 단계로 시기적으로 정해진 사업이 많아 신속집행에 어려움이 있는 것”이라며 “1분기가 지나 2분기에는 집행률이 올라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