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평택항 불법수출 폐기물 6월까지 처리환경부·경기도·평택시 현장 공동점검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9.04.24 18:42
  • 댓글 0

평택항에 쌓인 불법수출폐기물이 6월까지는 처리될 예정이다.

평택항에 쌓인 불법수출폐기물이 6월까지는 처리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환경부와 경기도, 평택시는 공동으로 24일 평택항 동부두 컨테이너터미널을 찾아 불법수출 폐기물(총 4천666톤, 컨테이너 195대 분량) 처리 현장상황 및 추진 일정 등을 점검했다. 이날 직접 현장을 찾은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정장선 평택시장 등과 함께 평택항에 적치돼 있던 불법수출 폐기물 컨테이너 처리현장을 점검했다. 아울러 불법수출 폐기물 처리 일정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환경부-지자체간 협력 체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현재 평택항에는 지난해 9월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올해 2월 평택항으로 다시 돌아온 폐기물 1천211톤을 포함해 총 4천666톤의 불법수출 폐기물이 보관돼 있다. 평택시는 해당 폐기물의 수출신고를 한 평택시 소재 A업체에 지난달 5~22일 폐기물 처리명령을 내렸으나, A업체가 이를 이행하지 않아 지금까지 처리가 지연돼 왔다.

그간 환경부와 경기도, 평택시는 평택항에 보관된 불법수출 폐기물의  처리 방안을 협의해 왔으며, 그 결과 24일부터 환경부와 평택시가 합동으로 행정대집행을 추진하게 됐다. 행정대집행을 통해 폐기물들은 인근 소각업체로 옮겨져 소각 처리되며, 올해 6월까지는 4천600여 t 전체가 처리될 예정이다.    

불법수출 폐기물의 처리 비용은 총 13억원 가량이 소요될 예정이며 ‘폐기물관리법’ 및 ‘행정대집행법’에 따라 구상권 청구 등을 통해 A업체 등 관련 책임자에게 징수하게 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환경부와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발 빠르게 위법행위 책임자를 조사해 고발하고, 폐기물 처리 작업에 착수하게 됐다”며 “폐기물 불법수출 등 위법 행위의 책임자들에게 대집행 처리비용, 사법적 책임 등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훈 기자  sd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