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서부
광명시 "구로차량기지 이전 결사 반대"'주민의견서' 2만1천부 국토부 전달
  • 오재호 기자
  • 승인 2019.04.24 18:15
  • 댓글 0

광명시는 24일 오후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과 관련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람에 대한 광명시민의 뜻이 담긴 주민의견서 2만1천175부를 국토부에 전달했다.

광명시는 24일 오후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과 관련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람에 대한 광명시민의 뜻이 담긴 주민의견서 2만1천175부를 국토부에 전달했다.<사진=광명시청>

전달된 주민의견서에는 기존 요구사항인 차량기지 친환경 지하화, 5개 역 신설, 이전과정에서 광명시와 시민의 참여 보장, 지하철의 운행시간 5분 간격 조정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 자리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 광명비상대책위원회 김광식 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국토부는 광명시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시민의 요구사항을 반드시 반영해줘야 하며, 우리의 의사를 무시하고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강행할 경우 33만 광명시민이 함께 일어나 싸울 것이다”고 밝혔다.

함께 참석한 강희진 광명시 부시장은 “국토부의 차량기지 이전으로 인한 광명시의 환경파괴, 도시성장 저해를 우려하는 시민의 목소리가 크다”며 “국토부가 주민의견서를 면밀히 검토하여 사업추진에 반드시 반영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박승원 광명시장과 조미수 광명시의회 의장은 국토부 관계자를 불러 시와 시의회의 의사를 분명히 밝혔고, 이 날은 33만 광명시민이 중심이 되어 시민의 뜻을 국토부에 전달했다. 이는 33만 광명시민과 시의 의견이 총결된 것으로 보인다.

오재호 기자  ojh@1gan.co.rk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면 다른기사 보기
오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