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100만도시
용인시 백암면에 체류형 관광단지 조성'팜&포레스트'… 체험·휴식 가능한 자연휴양림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9.04.24 18:08
  • 댓글 0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에 체류형 관광단지 ‘Farm & Forest 타운’이 조성된다. 시는 처인구 백암면에 추진 중이던 ‘청미마루’를 융합형 관광단지로 조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제2자연휴양림 조성에 따른 재정 부담을 줄이면서 신속한 서비스가 가능하게 됐다.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초부리 용인자연휴양림 전경 <사진=용인시청>

앞서 백군기 용인시장은 급증하는 휴양림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제2자연휴양림 조성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오는 2021년까지 백암면 일대 17만1740㎡에 인근지역 관광자원과 연계해 시민들이 자연 속에서 다양한 체험을 하며 편안한 휴식을 할 수 있도록 체류가 가능한 관광단지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곳에는 산림욕·숲체험장은 물론 지역 로컬푸드를 활용한 음식점·카페와 다양한 형태의 숙박시설이 함께 들어서게 된다. 이를 대장금파크, 한택식물원, 농촌테마파크와 연결하는 거점 관광시설로 만들고, 인근 백암 5일장과 원삼 농촌체험마을, 교육형 농장 등과 연계한다.

시는 현재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인 이 사업에 대해 금년 하반기 중 투자심사를 거쳐 2020년부터는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류근상 기자  ryu0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00만도시면 다른기사 보기
류근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