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100만도시
"경기도 사업비 시·군:도 비율 5:5로"재정발전협의회서 비율 조정 건의
  • 김희열 기자
  • 승인 2019.04.24 18:02
  • 댓글 0

염태영 수원시장이 “재정발전협의회에서 논의한 내용을 경기도가 최대한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염태영 시장(왼쪽 3번째)와 재정발전협의회 참석자들이 함께하고 있다.<사진=수원시청>

24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선 7기 제2차 재정발전협의회에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으로 참석한 염태영 시장은 “경기도 각 시군은 도민의 행복을 위한 사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면서 “다만 경기도는 재정발전협의회 논의 사항을 반영해 달라”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첫 회의를 연 재정발전협의회는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와 경기도가 도와 시·군 분담 사업과 분담 비율 조정 등을 논의하는 회의다. 이날 2차 회의에서는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8개 신규 사업의 예산 분담 비율 조정을 논의했다. 경기도는 2019년 1차 추경예산편성에서 도 신규 사업에 대한 예산편성을 계획 중이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고등학교 무상급식 지원’ ‘경기도 어린이집 운영지원 사업’의 예산 분담 비율을 7(시·군):3(도)가 아닌 5:5로 조정하자고 건의했다. 또 ▲읍·면·동 평생교육사 배치·운영 ▲소형 도로청소차 보급 지원 ▲살수차 임차 용역 지원 등 사업에서 경기도의 예산 분담 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은 “앞으로 지방소비세가 4% 인상되면 경기도에서 신규사업을 할 때 시·군의 재정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경기도가 각 시·군 재정 상황을 고려해 도 제안사업은 도 재원으로 추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열 기자  khy@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00만도시면 다른기사 보기
김희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