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남북교류협력 경기·인천이 이끈다] ②평화가 미래다경기, DMZ 세계 평화체험의 장으로 변모
인천, 한반도 평화·미래 관광 1번지로 육성
  • 허태정 기자
  • 승인 2019.04.24 11:09
  • 댓글 0

‘평화가 미래고 평화가 경제다’

11일 파주 임진각 도라산 전망대를 찾은 관광객들이 개성과 북한 지역을 망원경으로 보고 있다. 허태정 기자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앞두고 경기와 인천이 남북교류협력 화두로 ‘평화’에 방점을 찍었다. 경기는 DMZ를 세계적인 평화체험장으로 변모시키겠다는 계획이고 인천은 항공·항만·육로의 교통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 한반도 평화·미래 관광도시 육성을 꾀하고 있다.

경기도는 한반도 비무장지대(DMZ)의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비무장지대를 세계유산으로' 학술심포지엄에 참석해 "비무장지대는 평화의 시발점이기도 하다"며 "세계유산 등재를 통해 경기도가 DMZ 보존활동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의 역할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고 정부와 유엔까지 포함한 국제사회의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미리 준비해서 비무장지대를 평화와 안전을 위한 세계적인 경험의 장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비무장지대는 우리나라 식물종의 40% 이상이 서식하고 저어새와 산양, 물범 등 멸종위기종의 피난보호처로 생태적 가치가 크다. 인류 공동의 유산을 보전하는 것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목적인 만큼 비무장지대와 향로봉·건봉산 천연보호구역 등 인근 지역을 묶어 세계유산 등재를 신청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

DMZ과 관련된 평화 행사도 연달아 개최될 예정이다. 경기도에서 진행중인 DMZ 관련행사만 18개에 이른다. 평화·생태 마라톤 대회, 장애인·비장애인 평화 어울리 걷기대회, DMZ 국제다큐영화제, 남북평화비엔날레 남북도자교류 평화퍼포먼스, DMZ 국제포럼 등이 대표적이다.

DMZ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해 서해안과 DMZ, 경기 동·남부 등 3개 권역에 총 9개 생태거점마을을 조성한다. 생태관광은 생태(자연)와 지역주민 복지향상을 키워드로 한 관광 형태를 말하는 것으로, 생태(자연)를 주제로 하면서 그 수익이 지역주민에게 돌아간다는 특징이 있다.

예를 들면 서해안의 갯벌관광, 경기 동부의 광릉숲이 생태에 해당되고, 이곳을 이용한 관광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인근 마을이나 주민단체가 지역주민에 해당하는 셈이다. 도는 이런 생태관광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올해 7억5,000만 원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9개 마을에 총 24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 매년 9월을 DMZ 문화의 달로 지정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박남춘 시장 “인천 평화·미래 관광 1번지로 조성”

박남춘 시장이 8일 '남동공단 해안도로 철책 절단식'에서 인천시 철책 철거 사업의 첫 시작을 알리는 철책 제거를 시민 대표들과 함께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청>

인천시는 항공과 항만, 육로 등 교통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 인천 평화관광도시 1번지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 2일 송도 경원재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인천이 한반도 평화·미래 관광의 거점이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열린 국가관광전략회의는 현 정부 최초로 관광현장에서 개최해 대통령을 포함한 총리·장관 등 중앙정부, 16개 지방정부단체장, 관광업계 종사자 등 150여 명이 인천을 방문했다.

인천은 국제공항과 항만, 크루즈 전용 터미널, 송도·청라국제도시 등 뛰어난 관광 여건과 영종에서 시작해 강화를 지나 북한의 개성·해주를 잇는 관광 콘텐츠와 교통 인프라를 갖췄다. 영종도에서 시작해 북한의 개성·해주까지를 잇는 ‘서해남북평화도로’가 추진되면 이 도로가 남북 협력과 경제 발전의 대동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평화도로로 강화와 영종이 10분대로 연결되면 해외관광객은 물론 환승관광객들도 편리하게 인천을 방문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시는 향후 남북평화 사업이 본격화되면 이 평화도로가 남북교류의 핵심 동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은 세계최고의 공항과, 항만, 크루즈 터미널과 원도심 재개발을 통한 관광자원, 168개의 섬을 아우르는 ‘글로벌 융복합 관광도시’의 최적지로 인천을 평화·미래 관광 1번지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해양과학기술을 통한 남북협력도 모색하고 있다. 서해에서의 남북협력은 개성공단과 남북 철도 연결 그리고 금강산 및 DMZ 관광 등 육상에서의 국지적인 성격과는 달리 기후환경, 생태보전, 오염방제, 자원개발과 재생에너지, 경제특구 및 항만 개발, 해상물류, 수산, 간척 개발 등 다양한 이슈들이 광범위한 영역에서 해양환경을 배경으로 잠재하고 있다. 

허태정 기자  htj@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허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