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람들 사람들
바바리맨 추적해 붙잡은 해병대용인동부경찰서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9.04.22 14:40
  • 댓글 0

자신의 신체 일부를 노출한 채 길거리를 활보한 공연음란자를 현장에서 검거한 용감한 시민 2명이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표창을 받았다.

용인동부경찰서(서장 곽경호)는 새벽 시간에 자신의 신체일부를 노출하고 불특정 다수인이 통행하는 용인시장 주변 거리 등지를 걸어다닌 공연음란자 A씨(27세)를 현장에서 검거한 시민 이모(21세)씨와 김모(21세)씨에게 지난 22일 표창장과 포상금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

이씨와 김씨는 친구사이이며 김씨는 해병대 복무중인 군인으로 사건 당시 휴가를 나왔다가 공연음란 장면을 목격 후 A씨에게 “왜 그러냐” 라고 묻자 갑자기 도망하는 A씨를 끝까지 쫓아가 검거한 공로다. 또한 현장에서 범인을 검거한 직 후 112에 신고하여 관할 지구대 경찰관에게 범인을 인계하는 침착함까지 보였고 이들 용감한 시민 덕분에 추가적인 범죄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우리동네 시민경찰'은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기 위해 범인검거 또는 범죄예방에 공이 있는 모범시민에게 부여하는 명칭으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시행하고 있는 제도이다.

곽경호 서장은 “경찰이 시민이고 시민이 경찰인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여 안전하고 평온한 치안이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류근상 기자  ryu0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람들면 다른기사 보기
류근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