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파키스탄 공무원단 인천항 벤치마킹인천항만공사, 파키스탄 공무원에 물류 프로세스 소개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4.16 13:34
  • 댓글 0
파키스탄 공무원단이 인천항 물류 프로세스 벤치마킹을 위해 인천항을 방문했다.
파키스탄 공무원단이 15일 인천항 물류 프로세스 벤치마킹을 위해 인천항을 돌아본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는 지난 15일 오후 인천신항을 방문한 파키스탄 공무원단에게 인천항을 소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의 방문은 인천항의 선진물류 프로세스 및 하역 자동화 등을 벤치마킹해 파키스탄의 주요 항만인 카라치항과 포트 카심의 발전방향 모색과 스마트 포트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파키스탄은 인도와 더불어 직항로 개설을 위해 항만 정보 교류 등에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 국가다.
이번 공무원단 방문으로 단기적인 관계를 넘어 장기적인 파트너로서 양국 간 교역 확대의 교두보 역할을 담당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파키스탄 카라치항은 중동으로 향하는 많은 물동량이 향하는 항만으로 2017년 기준 전세계 컨테이너 항만 물동량 83위에 해당한다.
하지만 항만 개발과 자동화 시스템 구축 및 배후단지 개발 속도는 저조한 편이다.
파키스탄 공무원단 관계자는 “인천항이 급속히 성장하는 배경에는 스마트 항만 구축의 힘이 크다는 것을 알게됐다”며 “인천항을 거울로 삼아 파키스탄의 항만을 개발해 나가는 동시에 인천항과 밀접한 교류를 기반으로 직항 노선이 생기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의 주요 목표 항로 중 하나인 서남아시아 국가인 파키스탄 공무원단의 방문을 통해 교류를 활성화하고 직항로 개설에 더욱 박차를 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인천의 오랜 숙원인 서남아시아 직항로 개설을 이뤄내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