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인천
연수구, 버스노선 면허권 이양 촉구고남석 구청장, M버스 일부 노선 폐지 관련 입장 밝혀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4.16 10:42
  • 댓글 0
인천 연수구가 M버스 일부 노선 폐지와 관련해 버스노선 면허권 이양을 촉구하고 나섰다.
고남석 인천 연수구청장은 16일 오전 10시 구청 브리핑룸에서 버스노선 면허권 이양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수구청>
고남석 인천 연수구청장은 16일 오전 10시 구청 브리핑룸에서 버스노선 면허권 이양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회견에서 고 청장은 “M버스 운행사인 이삼화관광이 오늘부터 송도와 서울 여의도를 오가는 M6635와 M6336번 버스 노선을 폐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 청장은 “폐지된 노선은 연세대학교 학생과 주민 등 700여명의 구민들이 서울로 출·퇴근하는 대표적인 교통수단”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엔 송도6·8공구 아파트의 입주로 이 노선을 이용하는 구민들이 크게 늘면서 증차 요구 목소리도 높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구는 노선 유지를 위해 5억 원의 적자보전 분을 감수하는 방식과 한정 면허를 통한 직영방안까지 검토해왔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지난 15일 국회 관계기관 긴급대책회의에서 상위법 개정 등의 어려움으로 노선 유지에 실패했다는 주장이다.
특히 고 청장은 “이번 노선 폐지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의한 것으로 M버스와 광역버스는 각각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광역자치단체가 모든 권한을 가지고 있다”고 문제 삼았다.
그는 또 “이번 노선 폐지가 운영사의 적자나 법령을 떠나 주민들의 교통주권 확보와 도시경쟁력 차원에서 접근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고남석 청장은 “이제 구가 직접 나서 스스로 헤쳐 나가야 할 상황”이라며 “상위법 개정과 대중교통 체계의 재정비를 통해 하루빨리 노선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속적인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미비된 부분을 보완하고 보다 큰 틀에서 종합적인 지역교통체계 개선을 위해 발 벗고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 청장은 2가지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첫 번째로 주민들을 위한 올바른 교통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통한 면허권 등의 권한 이양을 요청했다.
두 번째로 연구용역을 통한 종합적인 교통체계 수립에 착수해 마을버스의 순환체계 개선을 위한 사무권의 위임도 촉구했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