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대체매립지 선정 놓고 딜레마 빠져예측치보다 1천톤 많아… 2025년 전 종료 ‘쓰레기 대란’ 불가피
인천시 연장 불가 재차 천명, 대체부지 선정에는 함구… 사실상 대안 없어
  • 허태정 기자
  • 승인 2019.04.12 15:16
  • 댓글 3
수도권매립지 3-1공구에 쓰레기차량이 진입해 쓰레기를 배출하고 있다. 일간경기DB

인천시가 대체매립지 선정을 놓고 딜레마에 빠졌다. 수도권매립지 연장 사용 불가 입장을 재차 밝히면서도 대체매립지 후보지 선정에 대해서는 일체 함구하고 있다. 쓰레기 처리에 대한 대안도 없이 수도권매립지 연장 사용 불가만 외치고 있는 셈이다.

인천시는 수도권매립지공사의 추가 매립장 조성을 위한 행정절차 진행과 관련해 11일 입장문을 내고 “4자 합의에 따른 수도권매립지 사용 최소화 노력 및 대체매립지 조성 등의 가시적 성과 없이 수도권매립지 연장 사용을 위한 어떠한 행정절차 진행에도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이와 관련 소위원회가 구성되어 논의된다면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매립지공사는 대체매립지가 선정되더라도 조성까지 최대 10년 이상 걸리기 때문에 자칫 발생할 쓰레기 대란에 대비하기 위해 이같은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도 이런 사실을 알면서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 시점을 못 받은 뒤로 매립지 연장 불가 방침만 앵무새처럼 외치고 있다. 그렇다고 대체매립지 선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도 아니다.

인천시민들과 시민단체가 앞다퉈 대체매립지 선정 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대체매립지 후보지 선정 결과에 대해서는 비밀에 부치고 있다.

인천시가 내놓은 대체 매립지 유치 공모제도 여론을 의식한 방편일 뿐이라는 지적이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 영종도 지역 현안과 관련한 온라인 시민 청원 답변에서 "대체 매립지는 인천뿐만 아니라 어디든, 주민이 인센티브 등에 동의하고 참여하는 공모방식이 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하지만 수도권에서 쓰레기를 받겠다고 신청할 도시가 있을지는 부정적이다.

인천시가 여론을 의식해 매립지 연장 사용에는 적극적으로 반대하지만 대체 매립지 조성에는 딱히 대안이 없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인 것이다.

일면 억울한 면도 있다. 서울시와 경기도가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풀겠다는 의지가 없다보니 인천시만 몰매를 맞고 있다는 푸념도 들린다.

정부와 3개 시·도가 모두 같은 당 소속이다 보니 인천시가 말도 못 하고 속만 끓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인천시민단체 관계자는 “이럴 때일수록 인천시가 대체매립지 선정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고 함께 풀어 나가야 하는데 그러한 자세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허태정 기자  htj@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허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