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가천대 의과대학, 국내 최초 의학교육 수출우즈벡에 ‘6년제 의학교육 수출사업’ 시작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4.10 11:15
  • 댓글 0
가천대학교 의과대학이 국내에선 최초로 우즈베키스탄에 의학교육을 수출한다.
아크파메드라인 의과대학 건물 조감도. <사진=가천대학교>
10일 가천대학교에 따르면 가천대 의과대학이 우즈벡에 6년제 사립 의과대학을 설립하기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
논의를 위한 가천대 의과대학 선발대도 지난 1일 우즈벡으로 출국했다.
정명희(이길여 암당뇨연구원장·가천뇌과학연구원장)교수 등 선발대는 한달간 체류하며 우즈벡 의과대학 설립과 관련된 건축, 입시, 교수선발, 교육과정 및 일정 등을 논의한다.
5월부터는 이 협정을 수행할 파견 학장이 업무를 수행하게 되고, 파견 학장으로는 가천대 의과대학 전교 교수가 내정됐다.
이번에 설립되는 의과대학은 우즈벡 최초의 사립 의과대학으로 오는 9월 1일 개교 할 예정이다.
앞으로 학년 당 200명의 학생을 선발한다.
6년간 총 200만 달러 규모의 가천대 선진 의학교육 프로그램이 전수된다.
한편 가천대 의과대학은 지난해 9월 28일에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아크파메드라인(AKFA Medline)과 의과대학 설립에 참여하는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지난달 3월 15일에는 아크파메드라인의 의과대학 설립을 허가하는 우즈베키스탄 대통령령이 발효됐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