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안양시장 '사회복지대상' 수상
상태바
수원·안양시장 '사회복지대상' 수상
  • 김희열 기자·정용포 기자
  • 승인 2019.04.0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시장,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앞장…최대호 시장, 사회복지사 지원 장치 마련

염태영 수원시장과 최대호 안양시장이 제15회 경기도사회복지사대회에서 '사회복지 대상'을 수상했다.

경기도사회복지사대회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왼쪽)과 최대호 안양시장(오른쪽)이 '사회복지 대상'을 수상했다.<사진=수원시청, 안양시청>

경기도사회복지사협회가 주최하고, 수원시사회복지사협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9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경기도내 사회복지사를 포함한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먼저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사회복지사 처우개선과 권익향상에 노력한 점을 인정받아 ‘사회복지 대상’을 받았다. 수원시는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위원회 설치·운영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건강 검진비 지원(격년 1회) ▲모범 사회복지사 국외 선진지 탐방(연 1회) ▲사회복지사 보수교육 지원(연 1회) 등 사회복지사 복지 정책 운영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사회복지사는 사람의 따스함을 전달하는 전문직업인”이라며 “사회복지인 모두가 긍지를 갖고 일할 수 있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최대호 안양시장은 사회복지사 권익향상에 기여한 공로로 박일규 경기도사회복지사협회 회장으로부터 사회복지대상을 수상했다. 최 시장은 민선7대 안양시장 당시 지역복지증진에 힘쓰는 사회복지사 사기진작을 위해 '안양시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향상을 위한 조례'를 제정, 열악한 환경의 사회복지사를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했다. 이와 관련해 사회복지사 처우개선을 위한 종합계획을 마련했으며, 사회복지사 민관합동연수를 위한 예산을 확보했다. 또 이들에 대한 표창도 확대했다. 최대호 시장은 "사회복지사 당신이 옳다는 슬로건처럼 사회복지사가 먼저 행복한 안양시가 되도록 더 노력하라는 부름으로 알고 더 많이 고민하고 나누는 계기로 삼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경기도사회복지사협회가 주관한 이날 대회는 도내 사회복지사와 사회복지전담공무원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과 축하공연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