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수협조합장 당선자 11명 선거법 위반 혐의”
상태바
“전국 수협조합장 당선자 11명 선거법 위반 혐의”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3.2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조합장 선거 사범 중 77%가 금품‧향응 제공”… 엄중 처벌

최근 치러진 제2회 수협조합장 선거에서 당선된 조합장 가운데 11명이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치러진 제2회 수협조합장 선거에서 당선된 조합장 가운데 11명이 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해양경찰청사 전경.

27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3일 치러진 제2회 전국 동시 수협조합장 선거 과정에서 43명이 불법 행위를 한 혐의로 적발됐다.

이중 76.7%에 해당하는 33명이 금품 및 향응 제공 혐의가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선거운동 방법 위반 혐의가 8명(18.6%), 상대후보 흑색선전 2명(4.7%) 순이다.

실제로 이달 초께 한 수협조합장 후보자는 수협 임원 등과 짜고 조합원들에게 1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지난 1월 후보자 A씨 등 3명은 선거운동원을 통해 조합원 220여 명에게 총 1억 원 상당의 금품을 살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B수협 상임이사는 이달에 특정 후보자를 당선시킬 목적으로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조합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선거운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선거 당일 한 수협조합장 후보는 측근의 차량으로 조합원들을 투표장까지 수차례 태워다 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월에는 한 수협 조합원이 어촌계 조합원들의 산악회 모임에서 특정 후보자를 비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적발된 43명 중 수협조합장 후보자는 21명으로 당선자는 11명에 달했다. 낙선자도 10명이나 됐다.

조합장 선거 범죄의 공소시효는 6개월이다.

이에 해경은 공소시효가 짧은 점을 감안해 증거 분석이 마무리 되는대로 철저히 조사해 엄중하게 사법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당선자 등이 답례 목적으로 금품을 제공하는 행위 등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단속할 계획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 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첩보 수집과 단속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